[해외] 100차 몽골-김유진 학생

콤스타
2020-05-19
조회수 461


몽골리아 장기초등학교 6학년 김 유 진

8월 7일부터 15일까지 우리 가족은 몽골로 의료봉사를 하러 갔다. 우리가족은 내가 어렸을 때 2001년부터 2004년까지 3년이나 몽골에 살았다고 한다. 가끔씩 엄마와 아빠가 집에서 내가 알아들을 수 없는 말로 대화를 하면서 웃으시곤 했는데 그게 몽골 말 이라고 했었다. 부모님은 몽골에 대한 그리움이 매년 부풀어 오르고 있었지만 나는 중요한 과거가 아니면 다 잊어버리는 편이라 몽골에 대한 기억도 얼마 남지 않아서 그립고 꼭 가야 한다는 생각은 거의 없었다. 그리고 나는 만사의 귀찮은 편이라 몽골에 가는 것 까지도 의료봉사라는 것 말고는 별 의미 없다고 느끼고 있었다. 하지만 가서 있었던 중이나 끝나고 나서는 생각이 바뀌었다.

우리는 토요일 밤 늦게 몽골에 도착했는데 바로 다음날부터 진료를 한다고 아침 일찍 일어나서 한몽친선 한방병원으로 갔다. 그 병원이 처음 생길 때부터 아빠가 근무를 했던 곳이라고 아빠가 설명을 해 줬다. 우리가 도착했을 때 많은 몽골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르고 있었는데 아빠가 진료할 때 옆에서 도와 달라고 해서 나는 아빠 진료실에서 일을 하기로 하고 엄마와 내 동생 유빈이는 약국에서 일을 하기로 했다. 아빠 진료실 에서는 아빠가 2001-2004년까지 진료를 할 때 같이 근무를 했다는 몽골의사인 더여 선생님이 와있었다. 그 몽골 선생님과 아빠는 너무 반가워 하며서 좋아했다. 아빠와 더여 선생님은 내가 알아들을 수 없는 말로 환자들을 진료했고 아빠가 침을 놓을 때 내가 옆에서 침도주고 또 필요한 것이 있으면 아빠께 가져다 주고 했는데 계속 서서 일을 하다 보니 다리도 아프고 피곤했다.

둘째 날부터는 그래도 조금은 익숙해져서 덜 힘들었던 것 같다. 

셋째 날에는 아빠는 진료를 하고 엄마, 동생, 나는 다른 몽골 집에 갔었다. 어트거 이모라는데 우리가 몽골에 살 때 내가 어렸는데 그때 나를 키워 줬다고 했다. 엄마랑 어트거 이모는 서로 눈물을 글썽이며 반가워했는데 나는 몽골 말도 모르고 어트거 이모도 잘 기억이 나질 않았다. 저녁에는 어트거 이모가 우리 가족 옷을 가지고 호텔에 찾아 왔는데 내 동생 유빈이가 옷을 너무 좋아했다. 엄마 아빠는 그 옷이 엄청 비싼 캐시미어라고 하면서 어트거 이모한에 너무 고맙다고 했다. 내 옷도 예쁘고 마음에 들었다.

넷째 날에는 외국인 의사가 아빠를 찾아 왔다. 아빠가 몽골에 근무할 때 같이 공부했던 독일 의사라고 했는데 아빠랑 너무 반가워했다. 넷째 날에는 아빠 진료실에서 아빠, 더여 선생님, 욜기 선생님(독일의사), 또 다른 몽골 의사 등 4명이서 진료를 했다. 방이 좁고 뜸 냄새로 나는 힘들었는데 아빠랑 다른 의사들은 내가 알아들을 수 없는 몽골말로 진료도 하고 서로 이야기도 하면서 너무들 즐거워했다. 욜기 선생님이 아빠에게 몽골 전통 옷을 선물 했는데 내가 입어 보니 나한테도 맞아서 친구들과 총싸움 놀이 할 때 방탄복으로 입기 딱 좋을 것 같았다.

진료가 끝나고 몽골 시골로 여행을 갔는데 계속 비가 왔다. 몽골 시골은 가도가도 끝이 없는 초원이었다. 산에 나무는 없고 온통 풀로만 덮여 있었는데 하루 종일 차를 타고 가도 나무가 있는 산은 볼 수가 없었다. 여행 마지막 날에 비가 그쳐서 다행히 말을 탈 수 있었다. 처음에는 너무 무서웠는데 몽골 아저씨가 내가 탄 말고삐를 잡고 가다 보니 차츰 무섭기 보다는 재미있어 졌다. 같이 진료했던 선생님들과 우리 가족과 함께 말을 타고 초원을 달려 보니 우리 담임선생님이 제일 존경하는 징기스칸이 생각났다. 개학하면 담임선생님과 친구들에게 몽골에서 말 타고 낙타 탔던 것을 얘기해 줘야겠다.
여러 날 동안 아침 일찍 일어나 병원 가는 것도 달갑지 않았지만 자업자득(自業自得)이라고 내가 고생한 만큼 경치도 구경하고 말도타고 낙타도 타고 침대에서 늦잠도 자고는 등 많은 행복을 얻어서 즐겁기도 했지만 거의 봉사활동의 의미로 간 것이지 놀러 간 것은 아니기 때문에 봉사활동을 할 때가 제일보람 있었고 할 일을 한 거라고 느꼈다. 그리고 몽골 사람들이 끝나고 아빠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들을 때는 기분이 하늘을 나는 듯이 기뻤다. 이때 처음으로 누굴 도와주고 얻는 의사의 보람이란 걸 조금이나마 느낄 수 있어 행복했다.

비록 귀찮기도 하고 힘든 일도 있었지만 한의사가 되고 싶은 장래희망에 대한 열정은 있었던 지라 의료봉사를 할 때가 제일 즐겁고 신이 났었다. 이번 의료 봉사를 통해 집에서의 아빠가 아닌 의사로서의, 다른 사람을 치료하여 행복하게 만들겠다는 사명갑을 가지고 일하시는 아빠의 모습을 느낄 수 있어서 좋았다. 나중에 또 봉사활동에 갈 기회가 오면 이번보다 훨씬 더 적극적으로 봉사활동에 참여해야 겠다.


인도주의 실천, 나눔의 행복

인도주의 실천, 나눔의 행복


콤스타는 의료환경이 열악한 ODA 대상국 주민들을 위해 해외의료봉사단을 파견하고 있으며, 현지에서 진행되는 학술교류 세미나를 통해 우리나라 고유의 한의학을 알리고 교육하는데 힘쓰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