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104차 스리랑카-유광렬 단원

콤스타
2020-05-20
조회수 487


"한의학의 미래는 밝다"


안녕하세요! 동신대 한의예과 2학년에 재학중인 유광열 입니다. 한의대에 들어와 학교를 다니면서 한의학에 대한 나의 진로와 한의학의 미래에 대해서 항상 궁금하기도 하고 불안하기도 하였습니다. 그러던 차에 이번 방학을 맞이해서 콤스타에서 스리랑카로 의료봉사를 간다기에 내가 가진 의문점들에 대해 답을 구하고자 함께 동행 했습니다.

 

코리안 클리닉 개소식과 전통의학부 장관님과의 만남,아유르베다 대학 학장님과의 만남등 많은 행사에도 초청받아 참석하였고, 총 4일의 진료 기간중에서 각각2일씩 두군데서 진료를 하며 진료소 개소식도 하는등의 빡빡한 일정으로 진료에 할당된 시간이 무척이나 부족했습니다.


하지만 우리 한의사 선생님들 5분과 코리안 클리닉에서 근무하시는 한규언 원장님 그리고 한원장님이 직접 가르쳐서 상당한 수준에까지 오르신 현지 전통의학 선생님들의 정성스러운 진료와 많은 자원봉사 선생님들과 코이카 통역 선생님들의  유기적이고도 매끄러운 진행으로 짧은 일정에도 많은 환자들을 보았습니다.

 

저는 아직 예과2학년에 불과해서 진료에는 참석하지 않고 상황 통제와 진료 배치를 하였는데 가끔 시간이 생길때 마다 한의사 선생님들의 진료를 유심히 관찰해봤습니다.


환자 한명한명 허투루 취급하지 않으시고 정성을 다해 진료하시는 모습에서 한의학의 열정을 느낄 수 있었고, 진료 시간이 이미 끝났는데도 한명이라도 더 환자를 받아서 진료해 주시려는 모습에서는 한의사로써 꼭 가져야할 환자에 대한 긍휼을 보았습니다.


그리고,현지 전통의학 선생님들에게 한의학에 대해 하나라도 더 알려 주실려고 통역까지 대동해서 한자리 한자리 짚어가며 말씀하시는 모습 들에선 우리 한의학의 위상과 자부심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돌아오는 비행기에서 스스로에게 답을 물어봤습니다. 아직은 확실한 답이 나오지는 않았습니다만 기회가 된다면 내년에도 또 오고 싶습니다.

인도주의 실천, 나눔의 행복

인도주의 실천, 나눔의 행복


콤스타는 의료환경이 열악한 ODA 대상국 주민들을 위해 해외의료봉사단을 파견하고 있으며, 현지에서 진행되는 학술교류 세미나를 통해 우리나라 고유의 한의학을 알리고 교육하는데 힘쓰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