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104차 스리랑카-조병준 단원

콤스타
2020-05-20
조회수 495

왼쪽 조병준


남을 도울 수 있는 계기가 된 의료봉사


안녕하세요, 저는 이번에 스리랑카 봉사를 다녀온 고등학교 2학년 조병준입니다. 이번 봉사활동은 친구의 추천에 의해 가게 되었습니다. 


이번 봉사는 불편한 점도 많았지만 뜻 깊은 일도 많았습니다. 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아픈 몸을 이끌고 와서 치료를 받고가는 모습들을 보고 나는 아프면 바로 치료를 받을수 있다는 생각에 감사하게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또한 우리가 나눠주는 선물과 치료를 받고 돌아가는 사람들의 미소를 볼수 있어 저의 마음이 따뜻해지는걸 느꼈습니다.


그리고 고등학생밖에 되지 않은 제가 한의사 선생님들 사이에서 무엇을 도와들릴 수있을까라는 걱정을 했지만 기다리는 환자들에게 선물을 나눠주고 진료소에온 어린아이들을 워해 풍선을 나누어주며 그들이 좋이하는 모습을 보고 뿌듯했습니다. 비록 아픈 사람들에게 직접적인 도움이 되진못했지만 작은 도움이라도 줄수있다는 생각에 제가 하는일에도 자부심을 느끼고 더욱 열심히 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이번 봉사활동은 저에게도 뿌듯하고 행복한 경험이었지만현지사람들에게도 봉사단의 따듯한 마음이 전해을 거라고생각하면 더욱 뿌듯함을 느낌니다. 이번 봉사활동은 저자신이 자발적으로 나서서 사람들을 도울수있도록 동기부여가 된거같아 앞으로도 자발적으로 봉사를 다녀야겠다고 느꼈습니다.

인도주의 실천, 나눔의 행복

인도주의 실천, 나눔의 행복


콤스타는 의료환경이 열악한 ODA 대상국 주민들을 위해 해외의료봉사단을 파견하고 있으며, 현지에서 진행되는 학술교류 세미나를 통해 우리나라 고유의 한의학을 알리고 교육하는데 힘쓰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