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134차 우즈베키스탄-이가현 단원

KOMSTA
2020-05-20
조회수 321


134차 우즈베키스탄 의료봉사 후기


안녕하세요저는 이번에 우즈베키스탄 봉사를 다녀온 대학교 재학생 이가현입니다무슨 복이 있어서 인지 이번 봉사가 벌써 2번째로 갔다 왔습니다.

 

작년 스리랑카 봉사는 해외 첫 봉사 인 만큼 떨리고 민폐 끼치는 것이 아닐까하고 비행기 안에서 까지 걱정을 했었는데 막상 가니깐 오히려 환자들이 더 친절하게 먼저 다가와주고 편안하게 대해주셔서 그런 걱정을 사라지게끔 했던 게 기억이나 이번에는 작년보다 조금 더 편안한 마음으로 갔다 왔습니다스리랑카만큼이나 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다들 표정들이 밝고 치료 끝나면 고맙다고 젤리나 사탕을 주면서 집 갈 때 먹으라고 주머니에 넣어 주시는 행동과 치료 받기 전에 어디서 왔는지 자신의 옛날 얘기를 하면서 친손녀처럼 대해주던 행동들이 마음을 따뜻하게 해주셨습니다.

 

한국에서 봉사를 꽤 했다고 생각하는데 한국에서 봉사하는 것 보다 이상하게 해외로 가면 애국심이 더 불타오르는 건지 며칠 안 되지만 정도 많이 들고 조금이라도 더 잘해드리고 싶고 마음이 뭉클했습니다아리랑요양원의 특이한 점은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다 조선 사람들이라는 것입니다요양원에서 치료가 끝나고 할머니 할아버지들과 같이 게임도 하면서 놀고 간단한 스트레칭 같은 것도 같이 하고 사진도 찍고 과일도 먹고 행복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하지만 마지막 떠나기 전에 다 같이 노래를 부르는데 정말 가슴이 턱 막힌 그 순간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그때 불렀던 노래가 고향의 봄 이라는 노랜데 이 노래가 어찌나 슬프던지 한번도 슬픈 노래라고 생각해 본적이 없었지만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한국에 가본 적도 없는데 자신의 고향을 상상하면서 부른다는 걸 생각하니 너무 슬펐습니다

아 이래서 한국을 떠나 같은 조선 사람들을 도와주는 구나또한 다른 나라에서 살면서 그 사람들을 도와주는 사람들이 정말 대단하고 존경할만하다’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이번에도 역시 뜻 깊고 저번에도 가서 느꼈던 것이지만 도움 주러 갔다가 도움만 받고 왔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다음에 또 기회가 된다면 이제까지 받았던 것들을 두배로 나눠주고 싶습니다.

인도주의 실천, 나눔의 행복

인도주의 실천, 나눔의 행복


콤스타는 의료환경이 열악한 ODA 대상국 주민들을 위해 해외의료봉사단을 파견하고 있으며, 현지에서 진행되는 학술교류 세미나를 통해 우리나라 고유의 한의학을 알리고 교육하는데 힘쓰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