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신문]명동·동대문에서 외국인 관광객 대상 한의약 홍보

콤스타
2020-09-10
조회수 352

명동·동대문에서 외국인 관광객 대상 한의약 홍보


[한의신문]  관리자 기자   2014.10.29 09:00


보건복지부(장관 문형표)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정기택)은 인천 아시안게임 선수촌(한방 진료소)내 한방의료관광홍보존 운영에 이어 명동과 동대문 등 외국인 관광객이 밀집하는 지역에서 한방의료관광을 지속적으로 홍보해 외국인 관광객들의 한의치료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있다.

한방해외의료봉사단과 중구한의사협회 주관으로 10월16일부터 11월6일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3시부터 약 1시간 동안 외국인관광객 밀집지역인 명동에서 조선시대 내의원 행차인 어의행렬을 진행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또한 지난 10월25일에는 DDP(동대문 디지털 플라자)에서 열린 ‘시민과 함께하는 동대문 축제’에서 외국인 관광객 대상 한의 무료 체험 부스를 운영, 하루에만 약 700여명의 외국인 관광객들이 참여할 만큼 한의 진료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복지부와 진흥원 관계자는 “외국인 관광객 밀집지역에서 한방의료관광을 적극적으로 밀착 홍보해 관광으로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에게 한방의료관광을 알리고 나아가 한의약에 대한 해외 인지도 개선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아시안게임 선수촌 내 한의진료소에서는 아시안게임 및 장애인 올림픽 기간 동안 1,970여건의 한의 진료를 했으며 대회기간 동안 수차례 재진료를 요청하는 환자가 있을 정도로 많은 선수와 임원들이 방문해 한의치료에 대한 상당히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인도주의 실천, 나눔의 행복

인도주의 실천, 나눔의 행복


콤스타는 의료환경이 열악한 ODA 대상국 주민들을 위해 해외의료봉사단을 파견하고 있으며, 현지에서 진행되는 학술교류 세미나를 통해 우리나라 고유의 한의학을 알리고 교육하는데 힘쓰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