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신문] KOMSTA·우즈벡 국립 의대 양해각서 체결

KOMSTA
2020-05-19
조회수 47


"양국 의료 협력 넘어 폭넓은 교류 기대"

[한의신문=민보영 기자] 대한한방해외의료봉사단(이하 KOMSTA)이 지난 24일 우즈베키스탄 부하라에서 부하라 국립 의과대학과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부하라 의과대학 Inoyatov Amrillo Shodiyevich 총장, Qayumov Xolmurod Naimovich 의학 예방 학과장, Nurboyev Farmon Ergashevich 스포츠의학 및 전통의학 학과장, 송영일 글로벌 협력의(KOICA), 양승일 한의사, 채우리 한의사 등이 참여했다.

허영진 KOMSTA 단장은 "KOMSTA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향후에 있을 봉사단 파견에서 부하라 지역 내 이동 비용과 숙소를 지원받기로 했다"며 "이번 기회로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이 의료 분야를 넘어선 폭넓은 교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민보영 기자

인도주의 실천, 나눔의 행복

인도주의 실천, 나눔의 행복


콤스타는 의료환경이 열악한 ODA 대상국 주민들을 위해 해외의료봉사단을 파견하고 있으며, 현지에서 진행되는 학술교류 세미나를 통해 우리나라 고유의 한의학을 알리고 교육하는데 힘쓰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