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신문] KOMSTA, 제155차 베트남 해외의료봉사 성공적으로 마무리

KOMSTA
2020-05-19
조회수 69


6일간 약 천 명의 환자에게 한의의료봉사 실시 

[한의신문=김태호 기자] 사단법인 대한한방해외의료봉사단(단장 허영진, 이하 KOMSTA)이 열악한 의료 환경에 놓여 있는 베트남에서 침치료, 수기치료 등 한의학적 치료를 통해 나눔과 베품을 실천해 현지에서 큰 호응을 받았다.

KOMSTA는 지난 16일부터 22일까지 베트남 바리붕따우에서 해외의료봉사를 진행, 김영삼(인다라한의원) 파견단장을 중심으로 6일간 지역주민들에게 무료한의진료 및 사랑의 후원 물품을 전달했다.

KOMSTA는 이번 해외의료봉사에서 근골격계 환자들에게 해부학적 구조를 바탕으로 기시점과 종지점 치료를 중심으로 진행했으며, 그 외 질환 환자는 인체의 경락순환구조를 이용한 침법을 활용해 좋은 반응을 이끌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김영삼 파견단장은 “80%이상의 환자들이 근골격계 환자였고, 나머지는 소화기 장애, 두통, 어지럼증, 불면, 고혈압 등의 환자가 많았다”며 “치료를 받으러 온 환자들이 대부분 긍정적이어서 치료도 원활히 진행될 수 있었고, 치료효과 또한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김 단장은 “이번 제155차 베트남 해외의료봉사에서는 4일간 초진, 재진 환자 총 1287 명이 진료를 받았는데, 예상 목표 환자 수인 1500 명보다 적어 양질의 진료 봉사를 할 수 있었다”며 “다만 준비했던 보험약 안에서만 처방을 내려야하는 한계점도 있었다. 작약감초탕의 경우 다양한 질환에 적용할 수 있는데 처방을 내리지 못해 안타까운 마음도 들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 단장은 “이번 의료봉사가 순수한 봉사 활동이었던 만큼 마음과 정신이 힐링되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며 “KOMSTA란 조직이 있어 이처럼 축복받은 봉사활동을 할 수 있었고, 함께 고생한 단원들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KOMSTA는 다음달 29일부터 12월 29일까지 미얀마 양곤으로 한의사를 파견해 약 5개월간 의료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태호 기자


인도주의 실천, 나눔의 행복

인도주의 실천, 나눔의 행복


콤스타는 의료환경이 열악한 ODA 대상국 주민들을 위해 해외의료봉사단을 파견하고 있으며, 현지에서 진행되는 학술교류 세미나를 통해 우리나라 고유의 한의학을 알리고 교육하는데 힘쓰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