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신문] "꿈을 이루는 일"

콤스타
2024-02-07
조회수 41

KOMSTA 제170차 캄보디아 의료봉사를 다녀와서

기고 콤스타 황윤신.png

▲ 황윤신 한의사

 

‘내가 한의사로 살아야겠다고 마음먹었던 날이 언제였더라?’ 그 질문이 머릿속에 떠올랐다.

 

내 인생 마지막 사법고시를 치고, 이 길이 내 길이 아니라고 생각하며 한동안 집에서 칩거한 적이 있다. 세상에서 내가 가장 쓸모 없어 보였다. 도대체 뭘 하면서 살아야 할까? 다시 방향을 잡아야 하는 순간이었다.

 

그 질문에 답을 준 계기는 이태석 신부님의 기록이었다. 이렇게 넘어져 있는 내가 초라했고 가슴이 한 곳이 아렸다. 아무런 관련 없는 아프리카 땅에서 사람들과 진심으로 웃고 우는 신부님의 모습에 ‘나도 누군가에게 도움이 될 수 있을까?’하는 생각이 머리를 가득 채웠다. 이런 생각이 내가 한의사가 되어야겠단 마음을 먹게 했다. 어려운 곳에 내가 쓰였으면 했다. 그리고 그 방법으로 한의학을 선택했다. 그리고 입학 자소서에 그 말을 썼다. 

 

한의사로 아프리카에서 봉사하며 살고 싶습니다.

 

그 말 때문인지, 나는 한의학전문대학원에 입학할 수 있었고 나는 내가 뱉은 말의 무게를 지고 걸어야 했다. 함께 공부하는 동기들도 나는 언제가 되든 아프리카로 가게 될 거라고 마음 속으로 믿고 있었다. 그리고 나도 내 맘 한구석에도 꼭 한번은 해외봉사활동을 가야 한다는 마음이 자리잡았다.

 

그 마음과 다르게 바쁜 일상 속에서 나는 봉사활동을 잊고 살고 있었다. 그러다 콤스타에서 하는 교육에 참여하면서 다시 한의사로서 봉사활동이라는 꿈에 불이 붙었다. 올해 다니던 곳을 그만두고 백수가 되자마자, 봉사활동이 없나 기웃거리고 있던 찰나에 캄보디아로 가는 봉사활동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나의 꿈에 한발 다가갈 수 있는 기회라 생각하니 심장이 두근거렸다.

 

황윤신.jpg

 

출발 당일, 처음 인천공항에서는 많이 어색했다. 하지만, 씨엠립 공항에서 생각보다 오랜 시간 대기하면서 어색함을 깨뜨렸다. 약과 의료 물품의 세관통관 때문에 공항 바닥에 3시간을 앉아있었다. 덕분에 캄보디아 세관을 욕하기도 하고 원장님들과 선생님들과 함께 수다도 떨면서 단장님 속도 모르고 즐거웠다.

 

처음부터 마무리까지 뭐 하나 완벽한 건 없었다. 준비하는 것도, 베드 높이도, 바닥도, 통역도. 그럼에도 완전하지 않은 건 없었다.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한다고, 손짓발짓으로 이야기하고 한국어에 영어에 구글번역기까지 동원하며 환자와 소통했다. 

 

환자들은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치료를 받기 위해서 2시간 전부터 기다리고 있었다. 내가 뭐라고... 기다려주는 환자들에게 고마웠고, 조금이라도 더 빠르게, 더 좋은 치료를 하기 위해서 노력했다. 옆에서 함께 도움 주는 선생님들께 고마웠고, 통역해 주는 친구들에게도 고마웠다.

 

일주일이었는데, 시간은 너무 빨랐고 친해짐이 깊었기에 헤어지는 게 너무나 아쉬웠다. 마음 깊은 곳에 환자들의 눈망울이 담겼고, 그래서 환자들에게 고마웠다. 타국에서 온 우리를 반겨주는 그들의 눈이 아직도 생각이 난다. 다른 환경 속 다양한 질환의 환자를 본다는 의의도 있었지만, 그런 의미를 생각하지 않아도 그냥, 따뜻했다. 추운 겨울을 잊을 만큼.

 

처음 한의사가 되겠다고 마음먹었던 날, 그날 했던 다짐과 꿈들이 다시 생각이 난다. 한의사로서 사람들을 건강하게 하고 행복하게 하는 것. 그렇게 어려운 곳에 내가 쓰였으면 하는 마음. 그 마음이 나를 콤스타로 이끌었고 콤스타는 나의 꿈을 이루어주었다. 캄보디아에서의 순간은 꿈을 이룬 순간이라고 말하고 싶다.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도와준 콤스타에, 그리고 따스한 눈을 내 마음에 남겨준 캄보디아에 감사를 전하고 싶다.


황윤신 원장 news@akom.org 의 전체기사 보기





인도주의 실천, 나눔의 행복

인도주의 실천, 나눔의 행복


KOMSTA는 의료환경이 열악한 ODA 대상국 주민들을 위해 해외의료봉사단을 파견하고 있으며, 

파견국에서 학술교육 세미나, 임상교육 등을 통해 우리나라 고유의 한의학을 알리고 교육하는데 힘쓰고 있습니다.